월드컵뉴스
축구뉴스
야구뉴스
농구뉴스
기타스포츠
스포츠분석
글보기
이대호 은퇴식 및 영구결번식, 10월8일 사직구장서 열린다
Level 1조회수1
2022-09-29 14:57
16644182469796.jpg
롯데 이대호가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LG와의 경기 9회초 2사 LG 배재준을 상대로 안타를 친 뒤 대주자와 교체되어 덕아웃으로 들어가면섣 관중석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잠실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40·롯데)의 은퇴식 및 영구결번식이 오는 10월8일 개최된다.
롯데자이언츠는 29일 “이대호의 제2의 시작을 응원하고, 그의 선수 생활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은퇴식 ‘RE:DAEHO’ 행사를 10월8일에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벤트 타이틀인 ‘RE:DAEHO’는 ‘RE’를 활용해 이대호의 선수 생활을 되돌아 보고, 은퇴 이후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하는 의미로 명명됐다.
아울러 사직야구장을 붉게 물들인 구단 대표 팬 행사, 팬사랑 페스티벌처럼 모두가 함께하는 은퇴식을 만들고 싶다는 이대호 선수 의견에서 착안해 레드 컬러를 이번 행사의 타이틀 및 이벤트에 녹였다.
이날 선수단은 배번 10번과 이대호 선수의 이름을 단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서며, 선수들이 착용한 유니폼은 추후 경매를 통해 수익금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이대호 선수의 은퇴식을 기념한 다양한 오프라인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먼저, 광장에서는 선수 이대호를 기억할 수 있는 ‘RE:MEMBER 10 ZONE’이 마련된다.
이 공간에는 이대호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직접 남길 수 있는 ‘리멤버 10 WALL’과 선수의 히스토리를 17개 사진으로 추억할 수 있는 ‘포토 전시회’가 열린다. 

16644182480425.jpg


행사 당일 오후 3시부터는 어린이 팬 250명과 일반 팬 250명을 대상으로 이대호 선수가 직접 사인 모자를 전달한다.
모자를 받는 500명의 팬은 롯데자이언츠 공식 애플리케이션에서 30일부터 선정될 예정이다.
이날 경기장을 찾는 팬들에게는 이대호를 추억할 메시지 타올 등이 배포된다.
구단은 이대호 선수를 칭하는 ‘조선의 4번 타자’, ‘거인의 자존심’, ‘자이언츠의 영원한 10번’ 등의 문구가 적힌 레드 메시지 응원 타올과 라이팅쇼에 활용될 스티커 셀로판지를 준비했다.
또 이대호 선수의 모습이 담긴 롯데모빌리티 카드는 입장 관중 가운데 선착순 만 명에게 랜덤 증정된다.
경기 전 오후 3시부터 4시까지는 은퇴기념 유니폼과 자이언츠 간식 자판기 등이 경품으로 제공될 전광판 이벤트 ‘RE:MIND 퀴즈’가 마련된다.
또한 은퇴식을 기념해 경기 전 이대호 선수의 모교인 수영초등학교 야구부 학생들이 애국가를 제창한다.

이날 하이라이트를 장식할 본 행사인 은퇴식과 영구결번식은 LG트윈스와의 경기 종료 후 진행된다.
한편, ‘롯데의 심장’ 이대호 선수의 은퇴식이 예정되어 있는 10월8일 LG트윈스와의 경기는 롯데자이언츠 공식 홈페이지 또는 애플리케이션에서 가능하다.
골드회원은 9월30일 오전 10시부터, 일반 예매는 같은 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다.

이대호 선수의 은퇴식을 기념해 제작한 스페셜 티켓은 10월8일 현장 무인발권기를 통해 발권할 수 있다. 

카테고리 KBO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번호제목작성자날짜조회
700[ KBO] 협상 순조로운 에이스 켈리, LG 구단 최다 5시즌 외인선수 눈앞 img Level 12022-12-010
699[MLB] 수석코치 김한수는 현명한 판단...감독 출신 벤치코치 영입이유는? img Level 12022-12-010
698[ KBO] NC 양의지 보상선수로 군필 우투수 전창민 선택 img Level 12022-11-300
697[ KBO] 도움의 손길로 인해 이 세상이 더 아름다워집니다 img Level 12022-11-302
696[ KBO] KIA, 메이저리그 통산 ERA 5.84 우완 숀 앤더슨 영입[ img Level 12022-11-301
695[ KBO] 성골 포수·4번 타자 못잡은 LG 오지환과 최정 106억원급 다년계약 전망[ img Level 12022-11-300
694[ KBO] LG 최대고비 아시안게임 2주, 김유영 윤호솔 보상선수 지명이 해답될까 img Level 12022-11-294
693[ KBO] '9억팔' 장재영이 배트를 쥔 이유...키움이 적토마에 직접 '부탁' img Level 12022-11-240
692[ KBO] '포수 FA 대란' 마무리 단계...'포수 왕국' 삼성의 시간이 왔다 img Level 12022-11-230
691[ KBO] "몸은 멀어도, 마음만은 항상 인천에" img Level 12022-11-230
690[ KBO] 반즈 125만$-스트레일리 100만$ 포함 다년 계약...롯데, 외인 구성 완료 img Level 12022-11-230
689[ KBO] "큰돈 NO" 삼성, '성골 프랜차이즈 스타' 김상수에 왜 박할까 img Level 12022-11-220
688[ KBO] KIA 포수난 현실화, 진갑용 김상훈 코치 사명감 가져야 img Level 12022-11-220
687[ KBO] 아름다움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과 동행 img Level 12022-11-220
686[ KBO] '채은성 이탈' 샐러리캡 앞에서 고전하는 LG, 상무 신청한 이재원 고민 중 img Level 12022-1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