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뉴스
축구뉴스
야구뉴스
농구뉴스
기타스포츠
스포츠분석
글보기
AL 포스트시즌 티킷 6장 임자 확정, 시애틀 21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
Level 1조회수3
2022-10-03 17:07
16646806979304.jpg
1일 오클랜드 에스전에서 9회 말 대타로 출장해 끝내기 홈런을 터뜨리고 있는 칼 랄리, 우측펜스로 날아가는 타구를 쳐다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아메리칸리그의 가을야구 티킷 6장의 임자가 모두 확정됐다.

1일 탬파베이 레이스가 원정에서 휴스턴을 7-3으로 누르고 와일드카드를 확정했고, 몇 시간 후 시애틀 매리너스는 홈에서 대타 포수 칼 랄리가 끝내기 홈런을 작렬시켜 샴페인을 터뜨렸다.
2001년 이후 21년 만에 터뜨린 샴페인이었다.
이날 관중도 44,754명이 입장해 팬들과 21년을 기다린 기쁨을 함께 나눴다.

이날 시애틀 매리너스 구단이 SNS에 올린 포스팅은 압권이었다.
“울지 않는다면, 당신은 사람이 아니다(If you‘re not crying, You’re not Human)”라며 2001년 이후 21년의 길고 긴 어둠의 터널을 벗어난 기쁨을 표현했다.

미국 4대 메이저 종목 가운데 최근 가장 오랫동안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한 팀이 시애틀 매리너스의 21년이었다.
팀이 프랜차이즈 스타로 키우는 외야수 훌리오 로드리게스가 생후 8개월 때가 시애틀의 마지막 PO 진출이었다.
NBA 새크라멘토 킹스 16년(2006년 마지막), NHL 버펄로 빌스 11년, NFL 뉴욕 제츠 11년, MLB 필라델피아 필리스 10년째 플레이오프 가뭄이다.

21년 만의 가을야구 진출 확정도 할리우드 영화만큼 극적이었다.
MLB 사상 플레이오프 진출 확정을 대타, 끝내기 홈런은 칼 랄리가 처음이다.

류현진이 재활중인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하루 전 9월30일 보티모어 오리올스가 보스턴 레드삭스에 패하면서 와일드카드 티킷을 확정했다.
따라서 지구 우승은 동부 뉴욕 양키스, 중부 클리블랜드 가디언스, 서부 휴스턴 애스트로스, 와일드카드 토론토, 시애틀, 탬파베이 등 6팀이다.

하지만 WC 3팀의 순위는 확정이 아니다.
토론토가 2일에도 보스턴 레드삭스를 10-0으로 눌러 89승69패로 1위를 확정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시애틀도 오클랜드를 5-1로 제쳐 87승70패로 탬파베이(86승72패)이 1.5 게임 차 앞선 2위다.
 

16646806989238.jpg
시애틀 매리너스 스콧 서비스 감독이 1일 오클랜드 에이스를 2-1로 누르고 와일드카드 티킷이 확정된 뒤 클럽하우스에서 선수에게 샴페인을 부으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현재 시즌이 끝나면 휴스턴과 뉴욕 양키스는 1라운드를 쉬고 디비전시리즈부터 시작한다.
와일드카드시리즈는 최하위팀이 승률낮은 지구우승팀 클리블랜드와 3전2선승제를 벌인다.
현재로는 탬파베이다.
시애틀은 토론토 원정을 떠난다.
WC시리즈는 이동없이 한 장소에서 3연전을 펼친다.
홈팀에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특히 최지만이 속한 탬파베이는 홈과 원정 승률에서 큰 차이를 나타내 고민이다.
토론토는 홈 46승35패,원정 43승35패, 시애틀 홈 43승33패, 원정 44승37패로 승률이 균형을 이루고 있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홈 51승30패, 원정 35승42패다.
원정에서 취약하다.
잔여 4경기에서 토론토를 밀어내고 WC 선두로 복귀하기는 힘들다.

한편 내셔널리그는 WC 티킷 2장을 놓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밀워키 브루어스 3팀이 다툰다.
SD는 전날 시카고 화이트삭스에 져 매직넘버 3을 줄이지 못했다. 

카테고리MLB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번호제목작성자날짜조회
700[ KBO] 협상 순조로운 에이스 켈리, LG 구단 최다 5시즌 외인선수 눈앞 img Level 12022-12-010
699[MLB] 수석코치 김한수는 현명한 판단...감독 출신 벤치코치 영입이유는? img Level 12022-12-010
698[ KBO] NC 양의지 보상선수로 군필 우투수 전창민 선택 img Level 12022-11-300
697[ KBO] 도움의 손길로 인해 이 세상이 더 아름다워집니다 img Level 12022-11-302
696[ KBO] KIA, 메이저리그 통산 ERA 5.84 우완 숀 앤더슨 영입[ img Level 12022-11-301
695[ KBO] 성골 포수·4번 타자 못잡은 LG 오지환과 최정 106억원급 다년계약 전망[ img Level 12022-11-300
694[ KBO] LG 최대고비 아시안게임 2주, 김유영 윤호솔 보상선수 지명이 해답될까 img Level 12022-11-294
693[ KBO] '9억팔' 장재영이 배트를 쥔 이유...키움이 적토마에 직접 '부탁' img Level 12022-11-240
692[ KBO] '포수 FA 대란' 마무리 단계...'포수 왕국' 삼성의 시간이 왔다 img Level 12022-11-230
691[ KBO] "몸은 멀어도, 마음만은 항상 인천에" img Level 12022-11-230
690[ KBO] 반즈 125만$-스트레일리 100만$ 포함 다년 계약...롯데, 외인 구성 완료 img Level 12022-11-230
689[ KBO] "큰돈 NO" 삼성, '성골 프랜차이즈 스타' 김상수에 왜 박할까 img Level 12022-11-220
688[ KBO] KIA 포수난 현실화, 진갑용 김상훈 코치 사명감 가져야 img Level 12022-11-220
687[ KBO] 아름다움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과 동행 img Level 12022-11-220
686[ KBO] '채은성 이탈' 샐러리캡 앞에서 고전하는 LG, 상무 신청한 이재원 고민 중 img Level 12022-1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