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뉴스
축구뉴스
야구뉴스
농구뉴스
기타스포츠
스포츠분석
글보기
"진짜 많이 배웠다" 천하의 최준용도 놀라게 한 '6살 어린' 후배
Level 1조회수4
2022-10-13 14:17
16656334553156.jpg
서울 SK 최준용이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진행된 2022~2023 프로농구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시즌 각오를 밝히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배가 고파야 높이 올라가는구나 싶더라.”
서울 SK 최준용(28)이 6살 어린 동생에게 크게 한 수 배웠다.
KBL에서는 최고로 꼽힌다.
이런 최준용에게 강력한 자극을 준 선수가 있다.
미국프로농구(NBA)에 도전하고 있는 이현중(22)이다.
최준용은 2021~2022시즌 정규리그 MVP에 올랐다.
SK의 통합우승까지 이끌었다.
실력만 갖춘 것이 아니다.
스타성도 있다.
톡톡 튀는 매력에, 거침 없는 발언으로도 유명하다.
그야말로 ‘자신감 덩어리’다.
1994년생으로 이제 20대 후반. 전성기를 구가하는 시기다.
이런 최준용을 놀라게 한 선수가 있다.
지난 11일 2022~2023시즌 개막 미디어데이 현장에서 만난 최준용은 “비시즌 몸이 너무 좋았다.
운동도 열심히 했다.
다가올 시즌을 마치면 FA가 되는데, 오히려 내는 FA가 문제가 아니다.
자극제는 따로 있었다.
이현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현중이와 비시즌 내내 운동을 같이 했다.
어제까지도 했다.
SK에서 같이 했고, 따로 체육관 빌려서 하기도 했다.
어린 선수인데도 농구 열정과 에너지, 마인드가 다르더라. 열정에서 나보다 위에 있는 사람은 이대성 하나 뿐인줄 알았다.
이현중도 있었다.
자극을 많이 받았다.
‘배가 고파야 높이 가는구나’ 싶었다.
많이 배웠다”고 강조했다.
이현중은 역대 2호 NBA리거를 꿈꾸는 선수다.
미국 데이비슨대 소속으로 대학 무대에서 손꼽히는 슈터다.
지난해 국가대표로 발탁됐고, 대표팀에서는 주 공격수 역할까지 맡았다.
NCAA 무대를 경험하면서 성장하고 있는 선수라는 평가다.
아쉽게 2022 NBA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지는 못했다.
드래프트 직전 발등뼈 및 인대 부상을 당하고 말았다.
재활에 구슬땀을 쏟았고, 2023년 드래프트를 통해 NBA 입성을 노린다.
최준용과 함께 운동하면서 착실하게 준비했다. 

16656334563832.jpg
연세대 양준석(오른쪽)이 27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LG에 지명된 후 이현중과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잠실학생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최준용은 “현중이와 운동하면서 내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마인드나 농구에 대한 진중함 등 모든 것들이 선배 같더라. 진짜 많이 배웠다.
현중이가 슛 쏘는 것을 옆에서 지켜봤고, 같이 던져봤다.
레벨이 다르더라. 나도 슛 연습을 많이 했다.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나도 지금보더 더 많이 성장해서 미국 서머리그에 도전하고 싶다.
현중이 때문이 아니라, 예전부터 서머리그에 도전하고 싶은 생각이 있었다”고 목표를 밝혔다.
일단 미국은 나중 이야기다.
당장 2022~2023시즌이 먼저다.
훈련을 하다가 발바닥 부상을 입으면서 시작부터 함께할 수 없게 됐다.
“내가 욕심을 냈다.
몸이 너무 좋으니까 욕심이 나더라. 혼자 운동을 하다가 다쳤다.
진짜 몸 상태가 좋았다.
너무 좋아서 점프를 너무 뛰다 보니까 발바닥이 살짝 찢어졌다.
족저근막염이다.
신이 주신 시간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6주 진단인데 빨리 돌아올 수도 있을 것 같다.
회복력이 빠르니까 4주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컵대회에서 팀이 한국가스공사에 40점 차로 졌다.
내가 자극을 받았다.
오히려 팀이 내게 미안해야 하는 것 아닌가. 내가 들어가는 순간 경기 판도는 바뀐다.
아시지 않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끝으로 최준용은 “다른 팀들이 다 빠른 농구를 말하더라. 포커스를 왜 그렇게 잡는지 모르겠다.
컵대회 봤는데 다들 느렸다.
무슨 빠른 농구를 하겠다는 것인지 이해가 안 간다.
(김)선형이 형과 나를 어떻게 따라올 것인지 보겠다.
SK가 최고다.
우리가 스피드로 우승하니까 한 번 해보고 싶은 것 같다.
그러다가 부상 온다”며 다른 팀들을 거침 없이 도발했다. 

카테고리 KBL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번호제목작성자날짜조회
103[ KBL] KBL 통합웹사이트 및 어플리케이션, 누적 회원 20만 돌파…기념 이벤트 진행 img Level 12022-11-300
102[ KBL] "무슨 일 있나요" 상대 감독도 놀라서 반문...삼성생명의 '기묘한' 운영 img Level 12022-11-240
101[ KBL] '2023 KCC와 함께하는 유망선수 해외연수' 장혁준·이제원 최종 발탁 img Level 12022-11-220
100[ KBL] KBL 올스타전, 사상 첫 '수원' 개최...21일부터 팬투표 시작 img Level 12022-11-160
99[ KBL] '김단비 없이' 2승 3패...'올 뉴' 신한은행, 갈수록 좋아질 것이라는 '희망' [ img Level 12022-11-150
98[ KBL] 안양KGC, '크리스마스 에디션 유니폼' 사전예약 판매 진행 img Level 12022-11-150
97[ KBL] '1년차보다 눈부신 2년차' 성장하는 이원석·하윤기, 반가운 수준급 토종 빅맨 img Level 12022-11-150
96[ KBL] 농구장에서 캠핑을' BNK썸, 캠핑존 신설...반려동물도 동반 입장 가능 img Level 12022-11-110
95[ KBL] 예상 못했던 1라운드 판도, 캐롯·삼성 약진으로 대혼전 양상[SS포커스] img Level 12022-11-071
94[ KBL] '감독 교체-전성현 이탈'에도 1위...KGC, 훈련-소통-자신감 '3박자' img Level 12022-11-021
93[ KBL] 'WNBA 출신 루키' 키아나 스미스, WKBL 새 역사 쓴다. ..개막 주간 '관전 포인트' img Level 12022-10-281
92[ KBL] '롤러코스터는 질색인데' 시즌 초반 위기 마주한 디펜딩챔피언 SK img Level 12022-10-272
91[ KBL] '슛만 좋은 선수 아니다' 만점활약 전성현, 또다시 커리어하이 시즌 만든다 img Level 12022-10-261
90[ KBL] '뼈아픈 역전패 그래도 많이 달라졌다' 은희석 감독이 만드는 삼성 대반전 img Level 12022-10-212
89[ KBL] 이대성 폭발하지 않아도 승리하는 가스공사, 무기가 정말 많다 img Level 12022-1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