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뉴스
축구뉴스
야구뉴스
농구뉴스
기타스포츠
스포츠분석
글보기
몸값만으로 짠 'EPL 갈락티코'… 일단 투 톱부터 '경악'
Level 1조회수4
2022-10-03 18:09

2009628994_V0bDwd8L_44fd8ac21b32876859605a1f22fcf36c1ec7e30d.jpg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모인다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지상 최고의 축구쇼'라는 멋들어진 닉네임도 붙는 이곳은 정말이지 화려한 자원들이 즐비하다.

그중에서도 11명, 최고 중 최고를 꼽는다면 어떨까? '트란스페르마르크트'는 시장가치를 기준점으로 삼아 값어치가 가장 비싼 베스트 일레븐을 만들었다. 그 결과 어마어마한 라인업이 완성됐다. 어떤 팀과 붙어도 지지 않을 것만 같은 'EPL 갈락티코'다.

일단 투 톱부터다. 맨체스터 시티의 엘링 홀란과 토트넘 홋스퍼의 해리 케인이 도맡는다. 14골로 EPL 득점 1위인 엘링 홀란과 7골로 득점 2위인 해리 케인의 조합은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 상대하는 수비수로서는 막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고 느껴질지도 모른다.

2선은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데클란 라이스(웨스트햄 유나이티드)-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필 포든(맨체스터 시티)이 선다. 창조성과 공격력, 수비력까지 고루 같은 황금 4중주다. 세계 어디에 내놓든 손꼽힐 중원이다.

수비 라인은 좌측부터 앤디 로버트슨(리버풀)-후벵 디아스(맨체스터 시티)-웨슬리 포파나(첼시)-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리버풀)이 선다. 수년간 리버풀을 지탱한 좌우 풀백과 당대 가장 뜨거운 센터백 2명이 이름을 올린다. 골키퍼 장갑은 리버풀의 알리송이 낀다.

이 11명의 몸값을 합치면 9억 1,000만 유로다. 한화로 계산하면 1조 2,852억 원에 달한다. 단 11명의 가치가 말이다. 유닛별로 따졌을 때, 가장 비쌌던 건 역시 1억 5,000만 유로(약 2,118억 원)의 엘링 홀란이었다.

한편 가장 많은 선수를 'EPL 갈락티코'에 배출한 클럽은 맨체스터 시티였다. 도합 4명이 라인업에 포함됐다. 

카테고리EPL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번호제목작성자날짜조회
1585[EPL] '맨유 중심' 브루노, 호날두 따라 '레알행'... 모드리치 대체 추진 img Level 12022-12-011
1584[EPL] "토트넘 단장 체포 영장 준비"…유벤투스 스캔들 기소 img Level 12022-12-010
1583호날두는 'UCL'아닌 'ACL'로...3년 보장-연봉은 2,700억 '잭팟' img Level 12022-12-011
1582[EPL] 제2의 박지성 되나...로마노 "맨유, 김민재 영입 위해 스카우터 파견" img Level 12022-12-010
1581[EPL] 리버풀, 맨유 간다는 '네덜란드 초특급 신성' 하이재킹 시도 img Level 12022-12-010
1580[EPL] 적에서 동료로?…한국 무너트린 가나 MF, 토트넘·아스날이 모니터링 img Level 12022-12-010
1579[EPL] 텐 하흐 파격 행보 '제자' 또 영입한다, 가격 인하 가능성 img Level 12022-12-010
1578'누녜스 철벽방어' 김민재, 맨유가 직접 나섰다... '월클 증명' img Level 102022-12-010
1577[K리그] 수원FC, 차기 단장으로 최순호 전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선임 img Level 12022-11-301
1576[EPL] 잘 있어라! 맨유와 작별한 호날두, 이삿짐 벌써 다 쌌다 img Level 12022-11-283
1575[EPL] "맨유와 토트넘, 김민재 위해 힘든 싸움"...'세리에 최고' 극찬까지 img Level 12022-11-281
1574[EPL] 맨유 비상 '5000만 파운드' 대박 신입생, 레알 마드리드 영입 희망 img Level 12022-11-280
1573[EPL] 소속팀 없는데 2G 출전 정지...호날두, '벌금'까지 문다 img Level 12022-11-242
1572[세리에A] "김민재 바이아웃 내겠다" 구매자 등장…토트넘 거론 img Level 12022-11-233
1571[EPL] '참 추잡한 결별'...'희대의 인터뷰 쇼' 벌인 호날두, 갈 곳 있다 img Level 12022-1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