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뉴스
축구뉴스
야구뉴스
농구뉴스
기타스포츠
스포츠분석
글보기
겁 없던 황인선호, 결정력에 '덜미'...8강 불발
Level 1조회수3
2022-08-18 17:22
16607979077895.jpg
제공 | 대한축구협회


겁 없는 청춘들의 도전, 프랑스 벽에 막히며 막 내렸다.
황인선 감독이 이끄는 U-20 여자축구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코스타리카 산호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코스타리카 U-20 여자 월드컵 프랑스와 조별리그 C조 최종 3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승리만이 8강 진출의 유일한 길이었지만, 조 3위(1승2패)로 8강행이 불발됐다.
숱한 세트피스 찬스에도 골문을 가르기엔 결정력이 부족했다.
선발 명단을 1차전 캐나다(2-0 승)전과 같았다.
4-3-3 포메이션에서 천가람(울산과학대)-고다영(대덕대)-전유경(포항여전고)이 최전방에 서는 등 최정예로 라인업을 꾸렸다.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전반부터 프랑스를 괴롭혔다.
공세를 펼치면서 기회를 호시탐탐 노렸다.
하지만 문전 앞 세밀함이 부족했다.
전반에만 코너킥 6번을 맞이하고도 찬스를 단 한 차례도 살리지 못했다.
전반 12분과 17분 프리킥으로 골문을 겨냥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21분 코너킥 상황, 소득은 없었다.
프랑스는 빠른 공격 전환에 나섰다.
37분 한국이 위기를 넘겼다.
세컨볼을 메간 호엘첼이 박스 안에서 받아 슛을 때렸지만 오른쪽 골대를 강타했다.
한국 역시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전반 추가시간 전유경이 오른쪽 측면 돌파 후 고다영에게 패스를 건넸지만 슛은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0-0 팽팽하게 흘러간 승부, 프랑스의 교체 카드가 적중했다.
남다른 피지컬을 자랑하는 에스더 음바켐 니아로의 선제골이 터졌다.
후반 28분 비키 베초의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패스 타이밍 등 선수들 간 호흡이 어긋났다.
황 감독도 승부수를 띄웠다.
고유나가 후반 36분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1승을 추가한 프랑스는 C조 2위(2승1패) 자리를 지켜내면서 1위 나이지리아에 이어 8강행 열차에 탑승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