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사회이슈
연예인
안구정화
금일운세
실시간tv
글보기
비비 "사랑받고자 노력하지만 '나쁜년' 소리만 듣는 슬픈 사람 이야기"
Level 1조회수0
2022-11-18 18:31
16687432490842.jpg


가수 비비가 신보 속 세계관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비비는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진행된 첫 정규앨범 ‘로우라이프 프린세스-누아르’(Lowlife Princess-Noir)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앨범 발매가)실감이 안 난다.
준비한 지 너무 오래돼서 음원이 나와도 실감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자간담회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타이거JK는 “이번 앨범을 만든 지 2년 이상 걸렸다.
비비는 곡 작업을 할 때 이야기에 대한 캐릭터를 만들고, 시나 이야기를 만들면서 영화처럼 서사를 만들기도 한다.
그렇게 하나하나 구성한 뮤직비디오의 사운드트랙을 만드는 것 같기도 하다”며 “공연만 하기에는 비비의 뒷모습을 표현하기 어려워서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앞으로 비비가 할 표현과 언행이 더 이해되고 재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우라이프 프린세스-누아르’는 4개의 타이틀곡으로 구성됐다.
그 중 ‘나쁜년(BIBI Vengeance)’에 대해 비비는 “저는 예술로써 (분노를)표현하지만 표현하기 어려우신 분들도 계신다.
화를 안고 살아가는 분들이 힘들 때 이 노래를 들으면서 그 감정을 풀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나쁜년’ 뮤직비디오에는 비비 내면의 캐릭터 중 하나인 오금지가 등장한다.
오금지에 대해 비비는 “오금지라는 인물은 매우 어렸을 때 다리 밑에 버려져서 자란 사람이다.
사랑받고자 뭔가를 계속 노력하지만 결국엔 사람들에게 ‘나쁜 년이다’라는 말밖에 못 듣는 슬픈 사람이다”라고 설명했다.
곡 작업기에 대해 비비는 “제가 힘든 일이 있을 때 가사를 열심히 썼다.
‘네가 나한테 한 번 잘못한 건 봐주겠지만 한 번 더 잘못하면 봐주지 않겠다’라는 마음을 담아서 만들어봤다”고 토로했다.
한편 비비의 첫 정규앨범 ‘로우라이프 프린세스-누아르’는 18일 오후 2시에 발매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