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뉴스
축구뉴스
야구뉴스
농구뉴스
기타스포츠
스포츠분석
글보기
벤투호, 11월11일 유럽과 붙는다..12일 최종엔트리 발표
Level 1조회수9
2022-09-27 16:24
밴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23일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을 지켜보고 있다. 2022.9.23/정지윤 선임기자



카메룬전으로 막을 내리는 9월 A매치 2연전에선 ‘출정식’이 몇 차례 언급됐다.

‘캡틴’ 손흥민(30·토트넘)과 황인범(26·올림피아코스) 등 유럽파의 입에서 나온 말인데, 카타르월드컵 출정식이라는 타이틀이 걸린 경기는 사실 따로 준비되고 있다. 태극전사들이 국내에서 마지막으로 치르는 11월 유럽 국가와의 평가전이다.

대한축구협회의 한 관계자는 27일 기자와 통화에서 “아직 최종 확정은 아니다”는 전제 아래 “11월 11일 국내에서 마지막 평가전을 추진하고 있다. 상대 국가는 6월과 9월 A매치 기간에 상대하지 못한 유럽 쪽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출정식과 관련해 오해 아닌 오해가 생긴 것은 유럽파와 국내파의 소집차가 원인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캘린더를 살펴보면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은 이번 9월 소집이 마지막이다. 이들은 월드컵 개막(11월 21일) 1주일 전에 다시 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다보니 카메룬전을 출정식처럼 여기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국내파 선수들은 월드컵 개막 3주 전인 10월 31일부터 대표팀 훈련을 시작해 한 차례 평가전까지 더 치른다. 월드컵 직전에 열리는 A매치를 출정식으로 부른다는 관례를 감안하면 후자가 더 정확하기도 하다.

유럽파가 빠진 상태로 치르는 이번 출정식의 상대가 유럽으로 굳어지고 있는 것도 흥미로운 대목이다.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의 마지막 상대인 포르투갈(12월 3일)을 겨냥한 스파링 파트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가상 우루과이인 남미 3개국(브라질·칠레·파라과이)과 가상 가나인 아프리카 2개국(이집트·카메룬)을 상대한 만큼 꼭 필요했던 무대다. 9월까지는 유럽네이션스리그 조별리그 일정이 끝나지 않아 유럽 국가들과 평가전을 치를 수 없었으나 11월에는 상대 국가를 찾는 작업이 상대적으로 수월해졌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다만 대표팀이 유럽파를 부를 수 없는 만큼 평가전 상대인 유럽팀 역시 최정예 멤버로 나설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또 월드컵 본선 국가가 국내까지 방한하는 조건을 맞추기도 쉽지 않다. 이 때문에 협회는 최악의 경우 아프리카 국가와 한 차례 더 평가전을 치를 수 있다는 여지는 남겨놨다.

이번 출정식은 월드컵이라는 ‘꿈의 무대’의 초대 여부를 결정짓는 마지막 옥석 가리기이기도 하다. 벤투 감독은 출정식 다음 날인 11월 12일 최종 엔트리(26명)를 발표한다. 지난 4년간 치열한 생존 경쟁을 펼치다보니 어느 정도 대표팀의 뼈대는 굳어진 상황이지만 미드필더와 풀백 등 일부 포지션에선 마지막 활약상에 따라 희비가 갈릴 전망이다. 벤투 감독은 “아마도 9월에 부른 선수들이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많이 포함될 것”이라면서도 “누가 포함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번호제목작성자날짜조회
237아르헨 세대교체 '청신호'…메시 골 제외한 모든 골이 'WC 데뷔골' img Level 12022-12-011
236'게임모드 ON' 메시 무섭네.. 레반돕 철저히 무시 img Level 12022-12-010
235"메시의 꿈은 여전히 살아있다"...폴란드전 7개슛 건재 과시 img Level 12022-12-011
23416강 진출한 아르헨티나 메시, 역대 녹다운에서 골이 없다 img Level 12022-12-010
233이란 시민들, 자국 16강 탈락에도 축제 벌여…왜? img Level 102022-11-303
232"호날두 헤더 때, 공터치 없었다"...아디다스, 공인구 센서 통해 확인 img Level 12022-11-301
231벤투 감독 끝까지 '노빠꾸' 선언…몇 수 위 포르투갈이지만 "스리백 No!"[도하 SS현장] img Level 12022-11-300
230'손흥민 절친' 英수비수 "공인구 적응하는 데 어려움 겪고 있어" img Level 12022-11-291
229169㎝의 '고딩', 축구 포기할 뻔한 조규성, 韓축구 전설이 되다 img Level 12022-11-292
228눈물겨운 손흥민과 김민재의 부상투혼, 이들에게 돌을 던질 수 없다 img Level 12022-11-290
227호날두, 헤더 골 취소 해프닝...에우제비오 최다골(9) 기록 앞에서 좌절 img Level 12022-11-291
226카타르에서도 아프리카 돌풍 재현되나?[ img Level 12022-11-290
225'자력 불가' 포르투갈 꺾고, 우루과이가 가나 이기는 시나리오가 가능성 가장 높다 img Level 12022-11-291
224한국 축구대표팀의 WC 역사는 이변의 연속이었다 img Level 12022-11-290
223한국 이긴다고 했는데…2라운드 예측 죽 쑤는 'BBC 문어' img Level 12022-11-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