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뉴스
축구뉴스
야구뉴스
농구뉴스
기타스포츠
스포츠분석
글보기
'벤心 잡은' 손준호, 붙박이 '큰' 정우영과 불꽃 경쟁 예고
Level 1조회수4
2022-09-29 14:48
16644180350234.jpg
한국 축구대표팀의 손준호.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카메룬 대표팀과의 친선경기. 2022. 9. 27.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16644180360038.jpg
한국 축구대표팀의 정우영.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카메룬 대표팀과의 친선경기. 2022. 9. 27.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다시 경쟁이다.
손준호(산둥 타이산)가 다시금 3선 경쟁에 불을 지폈다.
손준호는 지난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메룬과 A매치 평가전서 선발로 그라운드에 섰다.
지난해 9월2일 이라크와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에 선발 출전한 후 1년 만에 치른 A대표팀 선발 복귀전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지난 23일 코스타리카전 교체 출전 이후 정우영(알 사드) 대신 베스트11에 이름 올린 그는 팀의 윤활유 역할을 착실히 해냈다.

그간의 공백이 무색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3선에서 공수를 활발하게 오갔다.
포백 라인 앞에서 안정적으로 수비에 가담함은 물론 바로 위에 위치한 황인범(올림피아코스)에 볼을 실수 없이 배급하는 등 연계 플레이에도 한몫했다.

단단했던 정우영의 입지를 크게 흔든 격이다.
수비형 미드필더 한 명을 내세우는 ‘원 볼란치’를 선호하는 벤투 감독은 그간 정우영을 붙박이 주전으로 기용했다.
정우영은 클래식한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힘과 높이를 갖췄다.
안정적인 패스, 노련한 경기 운영을 비롯해 몸싸움 등 경합 과정에서 밀리지 않는 강점을 지녔다.
하지만 지난 6월 A매치에서 강팀을 상대로 다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수비 불안감을 야기하면서 축구 팬들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손준호는 민첩성과 왕성한 활동량을 가지고 있다.
그의 장점이 코스타리카전은 물론 카메룬전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벤투 감독은 이번 9월 2연전에서 둘을 번갈아가며 기용했다.
코스타리카전에서는 정우영을 선발로 내세웠고, 손준호를 교체 투입했다.
카메룬전에서는 그 반대였다.
‘더블 볼란치’로 두 선수가 함께 그라운드를 밟을지는 지켜봐야 할 일이겠지만, 지금까지 벤투 감독의 성향상 가능성이 크지는 않다.

이에 손준호는 “감독이 아니라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월드컵에서는 강팀을 상대하기에 같이 선다면 수비적으로 도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월드컵 본선에서는 한 수 위의 전력의 강한 팀들을 만난다.
수비에서 불안함을 노출한 벤투호에 손준호의 복귀는 반가운 일임은 분명하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번호제목작성자날짜조회
237아르헨 세대교체 '청신호'…메시 골 제외한 모든 골이 'WC 데뷔골' img Level 12022-12-011
236'게임모드 ON' 메시 무섭네.. 레반돕 철저히 무시 img Level 12022-12-010
235"메시의 꿈은 여전히 살아있다"...폴란드전 7개슛 건재 과시 img Level 12022-12-011
23416강 진출한 아르헨티나 메시, 역대 녹다운에서 골이 없다 img Level 12022-12-010
233이란 시민들, 자국 16강 탈락에도 축제 벌여…왜? img Level 102022-11-303
232"호날두 헤더 때, 공터치 없었다"...아디다스, 공인구 센서 통해 확인 img Level 12022-11-301
231벤투 감독 끝까지 '노빠꾸' 선언…몇 수 위 포르투갈이지만 "스리백 No!"[도하 SS현장] img Level 12022-11-300
230'손흥민 절친' 英수비수 "공인구 적응하는 데 어려움 겪고 있어" img Level 12022-11-291
229169㎝의 '고딩', 축구 포기할 뻔한 조규성, 韓축구 전설이 되다 img Level 12022-11-292
228눈물겨운 손흥민과 김민재의 부상투혼, 이들에게 돌을 던질 수 없다 img Level 12022-11-290
227호날두, 헤더 골 취소 해프닝...에우제비오 최다골(9) 기록 앞에서 좌절 img Level 12022-11-291
226카타르에서도 아프리카 돌풍 재현되나?[ img Level 12022-11-290
225'자력 불가' 포르투갈 꺾고, 우루과이가 가나 이기는 시나리오가 가능성 가장 높다 img Level 12022-11-291
224한국 축구대표팀의 WC 역사는 이변의 연속이었다 img Level 12022-11-290
223한국 이긴다고 했는데…2라운드 예측 죽 쑤는 'BBC 문어' img Level 12022-11-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