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뉴스
축구뉴스
야구뉴스
농구뉴스
기타스포츠
스포츠분석
글보기
세계가 주목하는 월드컵은 이적 쇼케이스, 벤투호에도 수혜자 나오길
Level 1조회수0
2022-11-22 17:05
16690893343419.jpg
카타르 월드컵대표팀 이강인이 17일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 11. 17.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월드컵은 4년에 한 번 찾아오는 절호의 기회다.
월드컵은 전 세계가 지켜보는 무대다.
월드컵에서 잘해 새 팀으로 이적하는 케이스는 굳이 언급하지 않아도 아주 많다.
주목받는 무대에서 두각을 드러내면 자연스럽게 이적의 기회가 열리기 마련이다.
마침 이번 대회는 유럽 시즌 도중 열리기 때문에 이적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클 것으로 관측된다.
이미 2개월간 시즌을 치르며 부족함을 확인한 팀들은 즉시 전력 보강을 위해 겨울 이적시장을 활용해야 한다.
월드컵은 필요한 자원을 찾을 ‘노다지’나 다름없다.
이를 위해 각 구단 스카우트, 관계자들이 대회 현장을 찾는다.
상대적으로 우리나라 선수들은 이 기회를 누리지 못했다.
월드컵에서 한국은 철저한 약자에 속한다.
지난 2010 남아공 대회 이후 2회 연속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지난 대회 독일전 승리를 제외하면 기억에 남는 경기가 별로 없다.
독일전마저도 철저한 선수비 후역습 전술로 승리했기 때문에 경기에서 개인이 눈에 띄기는 어려웠다.

이번 대회는 다르다.
이미 유럽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선수들이 많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말할 것도 없고 1996년생 김민재(나폴리), 황희찬(울버햄턴), 황인범(올림피아코스) 등 여러 선수들이 유럽에 뿌리내리고 있다.
사실 손흥민의 경우 더 이상의 쇼케이스나 증명은 필요하지 않다.
이미 전 세계가 그의 기량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다른 선수들은 상황이 조금 다르다.
앞으로 더 좋은 팀으로 이적할 기회가 충분하다.
실제로 김민재나 황인범은 월드컵을 앞두고 여러 팀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소속팀에서의 입지가 불안한 황희찬이나 황의조(올림피아코스)에게도 월드컵은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다.
그 누구보다 어린 선수들에게 월드컵은 더 소중한 무대다.
막내 이강인(마요르카)은 이미 유럽에서 주목 받는 재능이다.
월드컵에서 출전 기회를 얻고 존재감을 발휘한다면 더 나은 환경과 조건의 팀으로 이적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1999년생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나 송민규, 1998년생 조규성(이상 전북 현대)도 마찬가지다.

국내 에이전트들도 이번 월드컵을 기회로 보고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한 대표선수의 에이전트는 “월드컵 전 여러 팀으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이번에 잘한다면 정말 기회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상황에 따라 카타르를 방문하려고 하는데 일이 잘 된다면 카타르가 아닌 해당 국가로 바로 이동할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귀띔했다.

이를 위해서는 개인과 팀의 활약이 모두 필요하다.
대표팀은 분명 H조에서 약체에 속한다.
우루과이, 포르투갈과 비교하면 분명 전력이 떨어진다.
좋은 경기를 하고 선수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기는 냉정하게 말해 쉽지 않다.
반대로 생각하면 강호들을 상대로 기대 이상의 실력을 보일 경우 더 높은 점수를 받을 수도 있다는 의미다.
이번 대회를 마친 후 벤투호에서도 월드컵 수혜자가 나오기를 기대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번호제목작성자날짜조회
223한국 이긴다고 했는데…2라운드 예측 죽 쑤는 'BBC 문어' img new Level 12022-11-280
222'충격패' 벨기에GK 쿠르투아, '애꿎은 女스태프' 화풀이…벤치 유리 '주먹 쾅 img new Level 12022-11-280
221가나 이겨야 하는데…'황소&괴물' 회복에 달렸다 img new Level 12022-11-280
220얼굴 아닌 골로 떠야" 조규성, 황의조에 도전장…가나전 선발 가능성 img new Level 12022-11-280
219"일본인은 왜 그렇게 청소를 하나요?"…기자회견장에서 나온 외신 질문 img new Level 12022-11-280
218日 자국 '월드컵 미녀' 연속 조명…드러머 이어 정신과 의사 img new Level 12022-11-280
217카타르 제외해도 아시아 4승째…동기부여는 충분, 이제는 벤투호 차례 img new Level 12022-11-280
216"네이마르 부상 걱정? 대체자원 많다. ..경쟁국에 미안" 카세미루 여유 img new Level 12022-11-280
215공격적인 윙어들, 뒷공간도 넓다…벤투호 1승, 진수·문환에 달렸다 img new Level 12022-11-280
214'펑펑' 울었던 네이마르 어디? 표정은 장난기 가득, 발목은 퉁퉁 img new Level 12022-11-280
213비난을 칭찬으로...나상호보다 더 긴장한 친누나 "근육통 왔어요" img new Level 12022-11-280
212레반도프스키, 월드컵 첫골 넣고 눈물 펑펑...폴란드 1승1무 선두 img new Level 12022-11-281
211'4년 전 영플레이어상' 음바페 벌써 3골...프랑스, 16강 선착 img new Level 12022-11-280
210브라질전 관전한 코치진, 벤투호 16강 플랜 세웠나 img new Level 12022-11-280
209미나미노·구보가 '절친' 희찬·강인에게 "한국도 승리를, 행운을 빌게"[ img Level 12022-11-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