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뉴스
축구뉴스
야구뉴스
농구뉴스
기타스포츠
스포츠분석
글보기
선수는 굴복했지만' 입장 시도→레전드 비판…무지개 향한 장외 전쟁
Level 1조회수0
2022-11-22 17:07
16690892640544.jpg
그랜트 월 트위터 갈무리.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성소수자 커뮤니티를 향한 연대와 대립이 반복되며 장외 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 미국 언론인이 LGBT+(성소수자) 커뮤니티를 지지하는 무지개 티셔츠를 입고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에 들어가려다 제지당했다.
미국의 한 스포츠 잡지 기고가 그랜트 월(Grant Wahl)은 21일(한국시간) 그가 무지개 티셔츠를 입고 미국과 웨일스 경기에 참석하려하자 경기장 경호원이 그에게 셔츠를 벗으라고 강요했다고 밝혔다.
그는 소셜미디어계정(SNS)에 이 사건에 대해 글을 올렸고, 올리지마자 휴대전화를 빼앗겼다고 했다.
월은 “지금 나는 괜찮다.
그러나 그것은 불필요한 시련이었다”고 소회했다.
이어 “나는 또한 30분 동안 붙잡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월은 경호 팀장이 그에게 사과하고 그를 경기장에 입장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중에 FIFA 대표로부터 추가 사과도 받았다고 밝혔다.

카타르는 이성 이외의 동성 관계가 금지된 국가다.
이에 월드컵에 진출한 유럽 7개국이 성소수자를 향한 다양성과 포용의 뜻을 밝히고 연대를 위한 ‘One Love(하나의 사랑)’ 주장 완장을 착용하고자 했으나 FIFA는 개최국 카타르의 눈치를 보며 ‘One Love’ 완장 착용 선수에게 옐로우 카드를 부여하겠다며 유럽 대표팀의 계획을 저지한 바 있다. 

16690892647978.jpg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해리 케인이 이란과의 경기에서 ‘One Love’ 완장 대신 ‘차별 금지’ 완장을 찼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에 잉글랜드 대표팀은 지난 2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이란과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 해리 케인은 ‘One Love’ 완장 대신 ‘No Discrimination(차별 금지)’ 완장을 찼다.
그러나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 로이 킨은 잉글랜드 대표팀의 이같은 행동에 “‘큰 실수’를 저질렀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로이 킨은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는 적어도 옐로우 카드를 받더라도 성소수자 연대 완장을 찼어야 한다.
그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라고 했다.
그는 “외부의 어떤 압력에도 우리는 신념을 굳게 지켰어야 했다.
믿음을 갖고 그대로 실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1669089265469.jpg
트위터 갈무리.


유럽 대표팀이 ‘One Love’ 완장을 차지 않자, 영국 국영방송 BBC스포츠 해설자가 대신해서 찼다.
잉글랜드와 이란의 B조 1차전에서는 영국 BBC 중계 해설을 맡은 앨릭스 스콧(38)은 무지개 완장을 착용하고 카메라 앞에 섰다.

스콧은 영국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경기 당일 오전에 이런 식으로 금지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며 “해리 케인이 이 밴드를 착용하고 나왔더라면 더 강력한 메시지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번호제목작성자날짜조회
237아르헨 세대교체 '청신호'…메시 골 제외한 모든 골이 'WC 데뷔골' img Level 12022-12-011
236'게임모드 ON' 메시 무섭네.. 레반돕 철저히 무시 img Level 12022-12-010
235"메시의 꿈은 여전히 살아있다"...폴란드전 7개슛 건재 과시 img Level 12022-12-011
23416강 진출한 아르헨티나 메시, 역대 녹다운에서 골이 없다 img Level 12022-12-010
233이란 시민들, 자국 16강 탈락에도 축제 벌여…왜? img Level 102022-11-303
232"호날두 헤더 때, 공터치 없었다"...아디다스, 공인구 센서 통해 확인 img Level 12022-11-301
231벤투 감독 끝까지 '노빠꾸' 선언…몇 수 위 포르투갈이지만 "스리백 No!"[도하 SS현장] img Level 12022-11-300
230'손흥민 절친' 英수비수 "공인구 적응하는 데 어려움 겪고 있어" img Level 12022-11-291
229169㎝의 '고딩', 축구 포기할 뻔한 조규성, 韓축구 전설이 되다 img Level 12022-11-292
228눈물겨운 손흥민과 김민재의 부상투혼, 이들에게 돌을 던질 수 없다 img Level 12022-11-290
227호날두, 헤더 골 취소 해프닝...에우제비오 최다골(9) 기록 앞에서 좌절 img Level 12022-11-291
226카타르에서도 아프리카 돌풍 재현되나?[ img Level 12022-11-290
225'자력 불가' 포르투갈 꺾고, 우루과이가 가나 이기는 시나리오가 가능성 가장 높다 img Level 12022-11-291
224한국 축구대표팀의 WC 역사는 이변의 연속이었다 img Level 12022-11-290
223한국 이긴다고 했는데…2라운드 예측 죽 쑤는 'BBC 문어' img Level 12022-11-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