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뉴스
축구뉴스
야구뉴스
농구뉴스
기타스포츠
스포츠분석
글보기
'손흥민 절친' 英수비수 "공인구 적응하는 데 어려움 겪고 있어"
Level 1조회수1
2022-11-29 17:35
16696953204091.jpg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 AP연합뉴스.


 “힘을 많이 주면 날아가버릴 것만 같다.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 수비수이자 손흥민의 전 토트넘 훗스퍼 동료 키에런 트리피어(32·뉴캐슬 유나이티드)가 2022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 가디언은 지난 28일(한국시간) 트리피어의 말을 인용하며 카타르 월드컵에서 선수들이 공인구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세트피스의 품질이 저하됐다고 보도했다.
트리피어는 “내가 공을 패스할 때마다 공이 조금씩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조금 가벼운 느낌”이라고 했다.
그는 “힘을 많이 주면 날아가버릴 것 같다.
그러나 그것은 우리가 적응해야할 문제다.
선수들 모두가 그렇다”고 애써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잉글랜드는 지난 25일 미국과의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당시 많은 세트피스 기회를 맞이했지만,수차례 공을 허공에 날렸다.
트리피어는 “선수들의 실력 부족일 수도 있겠다”며 뼈있는 농담을 했다.

트리피어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토트넘에서 활약했다.
손흥민과 친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2019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로 팀을 옮긴 트리피어는 지난 1월 뉴캐슬로 이적해 EPL로 복귀했다.
한편, 잉글랜드는 29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웨일스와 일전을 벌인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번호제목작성자날짜조회
268월드컵 16강 주역들 속속 출국, 벤투 감독도 작별인사 img Level 12022-12-142
267펠레-마라도나 넘어 올타임 No.1까지…메시, 딱 1승 남았다 img Level 12022-12-142
266'패딩 찢어져도 허허~' 소문에 황희찬이 직접 나섰다 img Level 12022-12-141
265'팬들이 황소 패딩을 찢었다고?' 황희찬, 황당 루머 직접 해명 img Level 12022-12-141
264GK 영향력 '역대급' 대회, 승부차기 능력이 최대 변수 img Level 12022-12-121
263메시의 아르헨티나와 모드리치의 크로아티아, 승자는? img Level 12022-12-121
262네이마르 "지옥처럼 아프고 익숙지 않아...어쨌든 앞으로 나가야 한다" img Level 12022-12-120
261현장에서 본 메시와 호날두의 현주소, 냉정하게 비교불가 수준 img Level 12022-12-121
260"I'm still hungry" 부임 4개월 만에 모로코의 전설 쓴 이 남자 img Level 12022-12-120
259텐하흐 "호날두, 내겐 나간다는 말 없더니 인터뷰로 터뜨렸어" img Level 12022-12-120
258"봉쇄 가능해" 반 할 도발에.. 메시, 1골1도움에 "당신은 말 많아" 지적 img Level 12022-12-121
257'이제 떠날래요' 1억3000만 파운드 초신성 움직인다, EPL 러브콜 폭발 img Level 12022-12-120
256브라질은 울고 아르헨은 웃은 이유, 네이마르는 5번, 메시는 1번이었다 img Level 12022-12-120
255"첫 회의도 안 했다"...KFA "대표팀 감독 선임 추측 보도, 사실 아냐 img Level 12022-12-122
2545경기 4골2도움 '미친 활약' 메시, 대관식 준비는 셀프로?[도하 SS현장] img Level 12022-12-122